뉴미디어 콘텐츠 IP기업 라일, 매니지먼트 사업 본격화한다

2020. 06. 05
원문 바로가기

뉴미디어 콘텐츠 IP기업주식회사 라일’(이하라일’) (www.lylent.com)이 개성파 보컬 ‘Jade(쟈드)’와 다채로운 색깔의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 ‘Glowcean’ 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매니지먼트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. 라일과 손잡은 소속 아티스트이자 메인프로듀서 ‘Alive Funk’ 에 이은 추가 영입이다.

라일은 뉴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결합한 새로운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콘텐츠 IP기업이다. 공연, 음원, 영상등의 자체 콘텐츠 제작 및 프로덕션 운영을 통한 광고영상 제작 등 콘텐츠 씬에서 가장 핫한신인 기업인 라일이 기존의 프로젝트 형태로 신예 프로듀서나 아티스트를 지원해 온 차원을 뛰어넘어 직접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매니지먼트 영역으로까지 사업 범위를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. 소속 아티스트이자 메인프로듀서인 ‘Alive Funk’를 비롯해, 이번에 영입한 ‘Jade’, ‘Glowcean’과 손을 잡고 올해 새로운 앨범 작업과 함께 공연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다.

라일의 연제욱 대표는우리의 모토이자 비전인 ‘Live Your Life’(LYL)의 일환으로, 아티스트 본인이 하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었다아티스트 육성을 통해 라일만의 매니지먼트 역량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.

한편 라일은 신인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음원을 발매한 바 있으며, 벅스, 아모레퍼시픽 등 다양한 기업들의 광고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. 특히 지난해 5월 론칭한 자체 채널 브랜드계절라이브’(KYEJEOL LIVE) SURL(),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, 솔루션스, 사뮈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하며, 음악 라이브채널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.

Back To Top